일기장 31 페이지 > 통플다이어리 - 마음을 나누는 인터넷 일기장

일기장
일기 닉네임을 클릭하시면 글쓴이의 일기로 이동됩니다
27
Wednesday
2013.02.27

삼성 소프트웨어는 정말 실망 ㅠ.ㅠ

익명 2013.02.27   2242   1

kies 정말 최악의 프로그램이다. 우리나라 대표기업 삼성의 소프트웨어 수준이 고작 이정도라니.... 하드웨어는 비교적 잘 만드는 것 같은데 s/w는 정말 실망이다. 하청을 준건지, 직접 만든건지는 잘 몰라도 더럽게 무겁다. 사용자의 인내심을 테스트 하는건가?? 아이튠즈를 따라 하려면 제대로 하던가!! 젤리빈 업데이트 하다가 성질만 버리겠다.

26
Tuesday
2013.02.26

그럭저럭 지켜 나가고 있긴 한데

하늘정원 2013.02.26   9454   1

전에 세웠던 스터디 계획을 포기하지 않고 꾸역꾸역 지켜 나가고 있긴 하다. 최선을 다한다거나, 열심히 한다거나 뭐... 이런 말은 하지 못하더라도 조금씩이라도 하려고 의식하고 있고, 지켜 나가려고 하고 있다. 앞에 했던게 가물가물하지만 일단 한번 끝내 놓고 다시 봐야 할 것 같다. 다시 한번 마음 잡고 아자아자 화이팅!!

25
Monday
2013.02.25

도대체 왜???

통플다이어리 2013.02.25   8542   0

이 보잘것 없는 사이트에 왜 트래픽 초과일까요?? 로그분석해봐도 별로 특별한 것도 없는데... 용량을 더 늘려야 할까? 아니야... 아직 활성화 되지도 않았는데 조금만 더 두고 보자. 일단, 트래픽이 늘어난다는 건 무조건 땡큐!! 늘어난 트래픽 만큼 광고 수입이 없다는 건 함정... ㅠ.ㅠ

18
Monday
2013.02.18

몸이 찌뿌둥

통플다이어리 2013.02.18   8038   1

주말을 보내고 나면 더 피곤하고, 몸도 더 찌뿌둥하고... 쉬지 말라는 얘기인가?? 일주일 내내 주말이 오기만을 기다리지만 막상 주말이 지나면 더 힘들어지는 이상한 현상!

13
Wednesday
2013.02.13

시간 참 빠르네

해피투게더 2013.02.13   10878   1

모처럼 따뜻한 햇살
벌써 2월중순. 시간 참 빠르다. 이번 겨울은 유난히 추워서 그랬는지, 정신없이 시간이 빨리 지나갔다. 늘상 느끼는 거지만 정말 하는 일 없이 시간만 흘러간다. 매 순간 뭘 하긴 하는 것 같은데 막상 지나고 보면 아무것도 없이 텅 빈 느낌이다. 연초에 가졌던 마음가짐도 흐릿해 진것 같고, 다시 한번 마음먹고... 올해는 정말 바쁘게 살아보고 싶다.

13
Wednesday
2013.02.13

그립다.

익명 2013.02.13   2254   1

문득, 그 사람이 그립다. 생각만해도 절로 웃음이 나던 그 사람이 그립다. 지금은 그 사람도 많이 변해 있겠지. 내가 많이 변한 것처럼 말이야. 다시 그때로 돌아가도 이루어 지진 않았겠지만, 그래도 가끔 그 사람이 그립다. 하지만 만나고 싶진 않다. 시간을 되돌리고 싶지도 않고... 현재 있는 모습 그대로 그 사람이 궁금할뿐.

05
Tuesday
2013.02.05

매년 돌아오는 설

해피투게더 2013.02.05   12184   0

나이가 들면 들수록 명절이 싫어진다 명절이 없었으면 좋겠다. 사람도리를 안할 수도 없고... 상황이 빠듯하다 보니... 괜시리 고민만 깊어진다 어렸을땐 이 나이 정도되면 모든 걸 이루고 좀 여유있게 살줄 알았더니 그건 모두 허상이었다 세상은 정말 만만치 않은 것 같다. 하지만 이겨낼테다

01
Friday
2013.02.01

본격적으로 스터디 시작

하늘정원 2013.02.01   11928   0

이번엔 기필코 끝내리라. 매번 시작만 해놓고 끝을 보지 못했지만, 이번엔 정말 끝을 보리라. 난 할 수 있다구! 아자 아자 화이팅!

31
Thursday
2013.01.31

생각 1

해피투게더 2013.01.31   13503   0

따사로운 겨울 햇살
세상은 생각만큼 공평하지 않다. 법은 정의롭지 않고, 기회는 균등하지 않으며, 인간은 선하지 않다. 순자의 "성악설" 점점 성악설이 맞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인간의 본성은 원래 악(惡)하고, 그것을 바로 잡기 위해 예를 가르치고, 교육을 하는 것이 아닐까?? 그래도 본성을 거스를 수가 없다. 세상엔 나쁜 사람이 참 많다. 물론, 좋은 사람도 간혹 있다. 거의 모든 사람들은 "선과 악" 두가지 모습을 다 가지고 있으며, 현 시대는 "선과 …

29
Tuesday
2013.01.29

약을 먹었더니 핑핑 돈다

통플다이어리 2013.01.29   11299   0

병원에 가서 진료 받고 약을 먹었다. 1시간 지나니, 머리는 어지럽고, 속은 메스껍다. 몸은 으실으실 춥고... 이런 ㅠ.ㅠ 힘이 없다. 눈이 감긴다. 약이 너무 센가 보다. 항생제가 들어 있어서 인가?

28
Monday
2013.01.28

멍청하긴... 이힝~

통플다이어리 2013.01.28   11472   0

주말에 좀 아팠다. 몸살기운이 있더니, 침을 삼키지 못할 정도로 목이 붓고 아팠다. 잠을 자면서도 침을 삼키는게 두렵기까지 할 정도 였다. 그래도 버텼다. 왠지 아프고 싶었다. 아픔을 느끼고 싶었다. 누구나 그럴때가 한번쯤은 있지 않은가? 일부러 자신을 괴롭히거나 아프게 만들고 싶을때가.... 나만 그런가?? 고통이 내가 삶아 있음을 좀 더 강하게 느끼게 해주는 것 같기도 했다. 정신적으로 스트레스가 심할때, 그런 경향이 나타나는 건 아닐까? 어쨌든 약없이 이틀을 버텼다. 몸살기운은 좀 나아졌는데 목…

25
Friday
2013.01.25

팟캐스트 그립다

해피투게더 2013.01.25   10216   0

비몽사몽
작년엔 거의 매일 다운 받아 놓은 팟캐스트 들으며 출근했었는데... 자주 듣던 팟캐스트들이 모두 끝나버려 요즘엔 그냥 아무것도 듣지 않거나, 라디오 틀어 놓거나, 아님 mp3 듣거나... 근 한달 동안 멘붕을 겪은 후 다시 듣기 시작한 mp3 졸려서 지금 뭔소리 하는지도 모르겠고... 걍 아무말이나 쓰고 싶어서 주절주절~~

22
Tuesday
2013.01.22

씁쓸하다

익명 2013.01.22   2368   2

겨울비 추적추적
경제적으로 힘들어 지면 자신감 부터 없어진다. 돈이 없어서 한없이 작아지는 내가 안쓰럽다, 젠장! 만원짜리 하나 사려고 해도 이것 저것 계산하게 되고,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한다 내가 어쩌다 이렇게 되었을까 이게 온전히 나만의 탓일까 어찌 되었건 모두 내가 해결해야 할 문제군. 부디 어서 따뜻한 봄날이 오기만을...

21
Monday
2013.01.21

뭔가 잘못되었다

하늘정원 2013.01.21   14317   1

좋은 의도로 한일이 반드시 좋은 결과를 가져 오는 것은 아니다. 또한, 나쁜 의도를 가지고 한일이 나쁜 결과를 가져 오는 것만도 아니다. 세상은 상식적으로 돌아 가지 않는다. 사람들과 함께 사는 법 보다 경쟁하는 법을 먼저 배우는 이 나라에선 더더욱 그렇다 뭔가 크게 잘못 되었다 문제는 그것을 바로잡고자 하는 마음이 우리에게 없다는 것이다

16
Wednesday
2013.01.16

그래도 희망을 갖자

해피투게더 2013.01.16   14648   1

노력해도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삶이지만, 그래도 희망을 갖자. 버티다 보면 언제간 지나 가겠지 나중엔 지금 시간을 추억하며 소주 한잔 기울이고 있을지도... 힘을 내자!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