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4

최금철's Diary

최금철 2022-10-03 18:13:22   66   0

2022.10.4

상급 부인의  내조 5:  남편을  불러낸  친구는  기분  풀어준답시고    요정과  같은  특급  술집으로  남편을  데리고 간다.    남편도  술집에  간것은  처음부터    여자를  만나러  간것이  아니다.  기분도  상하고  갑갑하고  집에 가도    별  뾰족한  수가  없던  차에    친구가  술한잔    하자고 하니    그곳으로  살살  끌려가게  된것이다.  그래서  거기서  여자  파트너를  옆어두고  술을  먹으면서  기분을  조금  풀게 된다.  이때까지는  파트너인    여자에게는  아무  관심이 없고 ,    오직  지금  풀리지  않아  갑갑하고  답답한  문제를 두고    친구와  대화를  나눌뿐이다.  그런데  그럴때  옆에서  가만히  술만  따르며  조용히  앉아있던  파트너가  대화  내용을  듣게 된다.  그러면  파트너는  손님이  고민하고 있는  문제를  어떻게  하면  풀수 있는지  알게 된다.  왜  그런가 하면,      먼저  상대방  이야기를  듣지  않고  이러니,  저러니 하면,  말부터  많이지고  답을  못  찾지만,  처음부터  옆에서  가만히  듣기만하고    말을 하지  않으니    답을  알게  되는것이다.  또  고급  술집이란  곳은  밖에서  시련을  겪어도  급수가  높게  겪었고,  배울것도  다  배워야  서비스를  할수있는  급수 높은 여자들이  모인곳이다.  남편이  그런곳에  갔다는것은  똑같은  기운끼리    만난다는것이다.  그렇게  시간이  조금  지나고  파트너가  옆에서  가만히  시중을  들면서    듣다보니  몇마디  말을  해주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술을  한잔,  두잔  따르며  남편에게  말을  살살  걸기  시작한다.  그런데  파트너가  해주는 말이  심상치  않고    뭔가  살살  귀에  들어오는것이다.    그때부터  남편은  친구에게  신경이  가지않고    오로지  옆의  파트너에게만  신경이  가게된다.

Comments

최금철

My Diary
  • 일기합계 : 1,154
Diary Stats
최근 일기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