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6.17

최금철's Diary

최금철 2024-06-07 21:17:56   35   0

2024.6.17

부모님이  자식한테  니가  나 좀  도와줄래하면 , 제일  약합니다, 이렇게 해서  부모가 자식한테 도움받는 방법으로 하면  아이가  기가 살아납니다, 이  원리는  아이들의  사춘기를 겪고 슬럼프에 빠질때,  누구의 탓이 있느냐 하면,  부모의  무관심에서  일어나는것입니다,  부모가 무관심하지 않았으면 이런일은 생기지 않습니다, 무관심중에도  내가 무관심하는것도 있지만 ,어떠한 역활을 누가 해줘야 되는데  ,그 역활을 해주지 못했던 일들,  여러가지 있어 무관심이 있는것입니다, 이러한 무관심에서 자식이 필요한것들을  흡수하지 못하고  ,자식이 묻고 싶었는데,  부모가 같이 의논을 못하는 등  이렇게 방치한 상태로 시간이  지납니다, 사춘기는 14죄우로 오기 시작하고  21세 때 안팎으로 변화가 옵니다, 그래서 아이들은 7년 주기로 변화가 옵니다, 7살때 오는 변화는  부모가 아주 감당을 안될 정도로  궁금한것을 묻게 됩니다, 이렇게해서 아이가 한번 변합니다, 그래서 다음부터 귀찮아지니까, 부모가 아이를 방치하고 , 피했던것들이  나중에 이것이 모여가지고 14살 즈음에 자식은 부모한테 안 묻고  속으로 들어갑니다, 이때 자식이 슬럼프가 일어납니다, 자식은 성장하면서 그때마다 받아야되는 정보가 있는데 ,정보가 모자라서  무언가 궁금증이 안풀리면 미치는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두번째 화가 일어납니다, 다음은 자식이  사회에 나와야 되는 21살에 한번 슬럼프가 있을수도 있고,  여러가지로 겁이 납니다, 이때 무언가 나도 모르게 겁나는것을 알게 됩니다, 변화가 되는곳으로 가야 되기에 사회에 진출하는것이 굉장히 겁나고, 불안해집니다, 이때 키를 잡아줘야 됩니다, 사춘기때와, 21살때 오는 문제는  부모와 자식이 의논하여  풀어야 됩니다, 부모가 잘못한것이 있다면, 제일 좋은 방법은 의논하여 푸는겁니다,  이런 원리를 알고 나면 자식한테 내가  조금 신경을 덜 써줘서 일어난것이면 ,부모의 책임이 어느정도 있기 때문에 의논을 해가지고 풀어나가는데,  우리가 이렇게 지금 된것은  된것이고, 여기에서 우리가 노력을 해  풀어나가야 되지 않겠느냐? 이렇게 부모가 말하면  자식이 딱 알아듣습니다,  그래서 자식의 어려움을 의논하여 스스로 합의를 해가지고 선을  잡아서  풀어 슬럼프에서 빠져나오게 합니다, 21살이 되어 부모가 자식을 컨트를  못해줘서  자식이 불안해한다면  충분히 의논하십시요, 부모의 속마음과 입장을  한 30%정도 끌어내야 합니다, 그래서 현재의 어려운 상황이 왔으니 ,최대한 의논해  바른길 찾을수 있게  서로가 노력을 좀 하자고 해야 합니다,< 자세한것은 유튜브 정법 2091강>

Comments

최금철

My Diary
  • 일기합계 : 2,014
Diary Stats
최근 일기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