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7.5

최금철's Diary

최금철 2022-07-04 20:34:06   194   2

2022.7.5

두마리  토끼  잡는  돈  거래1:  돈을    구러  갈때와  갚으러  갈때가    다르다고  하는데    돈을  꾸는  사람과  돈을  꾸어주는  사람이  상부상조하며  균형이  맞으려면    서로    어떻게  대해야  합니까 ?  힘으로    비유하면    돈을  꾸러간  사람은  힘이  작은사람이고        돈을  빌려주는  사람은    힘이  큰  사람이다.  힘이  작다는것은    얼마만큼    작다는것이냐 ?  자신의  분별을    스스로  하지  못하는 만큼    작은것이다.  그래서    네가    어려울때  누군가를    찾아가는  것은    경제를  빌미로    힘있는  인연을    만나는것이다.  서로가    만나서    상생을  이룰때만이      힘이  작은  사람은  도움을  받을수 있다.  이때    도움받는다는것은      경제적인  도움을    말하는것이  아니다.    경재적인것  , 물질적인것으로는      누군가를  도울수도,    도움받을수  없다.    누군가가    나에게    도움을  구하러  왔을때    진정  그  상대를  위해    서로  의논하면  그  상대에게  해줄말이  생긴다.  그때    나오는  말    그대로를  상대에게    전하여    상대가    그대로  따르면    상대의  어려움은  저절로    풀리게  된다.    네가    이러한  원리를  안다면    자신에게  도움을  구하러  온  사람에게    그  깊이를  바르게  가르쳐주고    바른길로  나아갈수  있도록  이끌어  줄것이고,    도움을  구하러  온  사람  역시  이해가  가니    너에게  감사하고,    이제    돈을  빌려려던  것을    그만두고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    너의  말대로  일을  처리하니  그  과정에서    또  깨우치게 된다.  그런데    지금은  누구도  이러한  원리를    아는  자가  없어,  돈을  구하는  사람도,  돈을    빌리러  간것으로  알고 있고,    돈을  가진자    역시  상대가  자신에게    돈을  구하러  온것으로만  알고 있다.  그러니    돈을  구하러  간  자도    현재  자신이  처한  어려움을  생각하고    그것에만  집착하고  있으니,  상대가    바른말을  해주어도    제대로  분별하지  못하는것이다.  그래서    그대로  행하지  않고  또  돈을  빌리러      쫒아다니게 된다.  그러다  시간  지나고보니  "아    그때  그분의  말대로  했으면  되었을텐데...."  정확하게    이소리를  하게되고    돈을  가진자는  상대에게    자신이  해준말이  맞았다는것을    누구를  통해  들리게  된든,  보이게  해주든  하여    그  길이  옮았음을  알게  해준다.  그렇게    한두번  그런일이      있는데도    또  돈을    구하러  쫓아다니게  되면  이제부터는  고생을  많이 하게된다.

Comments

Excelsior 07.07 23:10
하지 못했던 생각인데 말씀하시는 것에 일리가 있고 지혜가 담겨있네요
  최금철 10.11 20:15
안녕하십니까 ^*^    반갑습니다.      저도  그렇게  생각이 듭니다.  지금은  유트브에  들어가서  정법강의  공부를  재미있게  하는 중입니다.    예전에  제가  알던  상식들과  전혀  다른  진리로  알려주셔서  이렇게  조심스레  공유해봅니다.    감사하고  고맙습니다.

최금철

My Diary
  • 일기합계 : 1,154
Diary Stats
최근 일기
최근 댓글